광주시, 장애인 복지 인프라·건강권 확대 주력
- 옛 인화학교 부지에 전국 최초 전용 복합수련시설 건립
- 장애인들 교류·소통·연대공간 위한 장애인 회관도 건립
- 공공어린이재활병원,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도 적극 유치
(장애인복지과, 613-3270)

○ 광주광역시가 장애인 복지 인프라 확충 및 건강권 보장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.

○ 광주시는 올해 장애인 관련 주요 정책사업을 ▲장애인 편의증진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복지시설 인프라 확충과 ▲장애인 건강권 보장을 위한 중앙부처 공모사업 유치 등 두 축으로 나눠 추진한다.

○ 먼저 장애인의 심신수련과 문화여가 활동 촉진을 위해 국비 지원을 받아 옛 인화학교 부지에 전국 최초로 장애인 편의시설이 완비된 ‘장애인 전용 복합수련시설’을 건립한다.

○ 복합수련시설은 1만8037㎡ 부지에 지하 1층~지상 4층 규모로 마련된다. 객실, 목욕장, 대강당, 세미나실, 프로그램실, 소극장, 운동장, 캠프파이어장, 힐링숲 등 부대시설을 비롯해 옛 인화학교 학생들의 희생을 기억할 수 있는 인권기념관과 장애체험장도 들어설 예정이다.

○ 광주시는 상반기 중 사업계획 승인 및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기본설계에 들어간다. 특히 설계 단계부터 시의회, 학계, 장애인단체 등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·운영하고, 장애인 편의시설 배치 등 의견을 수렴한다.

○ 더불어 장애인들의 교류 및 소통, 연대공간 마련과 장애인 관련 기관·단체 등 지원협력 강화를 목적으로 ‘장애인회관’ 건립을 추진한다. 지난해 말 발주한 ‘장애인회관 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’은 오는 6월까지 완료하고 적정 건립부지 마련과 후속절차 등을 이행하게 된다.

○ 또한 지역 장애인 건강권 보장을 위한 공모사업 유치에도 적극 나선다.

○ 광주시는 올해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권역별 ‘공공어린이재활병원’ 건립사업과 ‘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’, ‘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’ 지정 공모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.

○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은 부모대표, 장애인단체, 의료 전문가 등으로 자문단을 운영해 의견 수렴 및 부지를 확정하고 올 상반기 중 복지부 공모(안)이 확정되면 위탁법인 선정 후 공모신청서를 제출한다.

○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들어서면 영유아 재활의료 서비스, 돌봄 상담, 교육연계와 재활체육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. 또 학령기 장애아동의 학업지원을 위한 병원학급 및 순회교실 등 운영, 중증장애아동을 위한 단기 돌봄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.

○ 비장애인과 장애인간 건강 격차를 해소하고 장애인 건강권 보장을 위한 ‘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’ 및 ‘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’ 지정 사업은 1월 중 보건복지부의 사업설명회를 거쳐 공모안이 확정되면 위탁기관을 자체 선정하고 공모에 참여할 방침이다.

○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는 지역 내 장애인 건강증진사업 연계·지원 등을 위한 보건의료복지 네트워크 구축, 검진·재활 등 의료서비스 제공, 여성장애인 임신·출산 지원, 의료종사자 교육 등의 역할을 한다. 보건복지부는 올해 공모를 통해 3곳을 지정할 계획이다.

○ 장애인의 건강검진 수검률 제고를 위해 시설·장비 및 보조인을 갖추고 장애인을 위한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은 올해 20곳을 지정한다. 지정기관은 시설 개보수를 위한 시설장비비와 중증장애인 검진 건당 장애인 안전편의관리비(2만6980원)를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.

○ 김일융 복지건강국장은 “편의시설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장애인 인권신장과 사회참여활동 증진 등 장애인들의 복지가 향상되도록 앞장서겠다”며 “장애인 건강보건관리 전달체계 확립과 장애친화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도 유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 <끝>